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ART ZOOM IN] 북송의 산속 도서관
  • 281      



산속 누각의 한 장면이다. 이런 산수화에는 대개 누각 속에 대개 고사(高士)가 있어 얘기를 나누거나 차를 마시는 모습이 보인다. 

이 그림은 그와 좀 다르다. 누각 안에 사람은 없고 쌓여있는 책만 보인다. 이는 북송의 문인 소식(蘇軾. 蘇東坡 1037-1101)의 글을 소재로 그린 그림의 일부다. 

소식은 「이군산방기(李君山房記)」에서 친구 이상(李常)이 여산의 오로봉 아래 백석암에서 공부한 뒤 관리가 돼 떠나가며 후학들을 위해 책 9천 권은 남겨 두고 갔다고 했다. 그 대목을 그린 이 그림은 말하자면 북송의 사설도서관의 한 장면을 묘사했다고 할 수 있다. 

요즘에는 산속에 북카페가 있고 독서로 특화한 펜션도 있다고 하는데 그 선조 격이라고 할까. 
오늘은 ‘세계 책의 날’이다. (이광사(李匡師 1705-1777) <이씨산방 장서도> 부분)  

SmartK Y 관리자
업데이트 2021.10.14 11:47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