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ART ZOOM IN] 김홍도 풍속화 속의 부러운 맨 얼굴
  • 368      





아침 출근길에 버스에 오르니 상냥한 아가씨의 목소리로 ‘마스크를 쓰세요’라고 한다. 버스를 내려 지하철로 환승하려니까 또 다른 아가씨가 ‘지하철 이용시 마스크 착용은 필수’라고 말해준다. 
지하철을 내려 공원 옆길을 걸어 가는데 이번에는 ‘서울 어디서나 마스크 착용’이라고 쓴 커다란 플래카드가 걸려 있다. 요즘은 어디가나 마스크다. 마스크가 제2의 몸쯤 된 듯하다. 

조간신문에 부러운 사진 하나가 보인다. 영국 런던의 어느 공원의 모습을 찍은 사진이다. 사람들이 삼삼오오 모여 어떤 이들은 앉아있고 또 어떤 사람들은 누워 있기까지 하다. 그렇게 런던의 봄날을 즐기는데 마스크는 하나도 보이지 않는다. 서울에도 ‘마스크여, 안녕’은 언제 올 것인가. 

김홍도는 시추에이션 묘사의 달인이다. 풍속화에서도 몸짓은 기막히게 그렸다. 그런 그의 위크포인트는 표정 묘사라고 한다. 그렇기는 해도 풍속화첩 속 인물들에는 볼만한 표정들이 많이 있다. 물론 모두 마스크와 전혀 무관하다. 아래쪽 오른편 인물은 <우물가>에 나온다. 나머지는 모두 <활쏘기>에 그려진 사람들이다.

SmartK Y 관리자
업데이트 2021.10.17 06:42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