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인생도처유상수]-고수들의 한 마디 한 마디
  • 1488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인생도처유상수
유홍준 지음 | 창비 | 2011년 5월

문화유산답사기 책을 짐가방에 넣고 답사여행을 떠나본 사람들만이 공유하는 느낌이 있다. 이 책이 그 공간의 숨은 진면목을 내게 안내해 주리라는 기대감이다. 오랜만에 만나는 친구를 대하듯 『나의 문화유산답사기 6-인생도처유상수』를 읽으면서 다시금 그 느낌을 떠올리게 된다.


근정전 월대 모서리의 석견 한쌍과 새끼 석견

이번의 답사여행지는 경복궁, 순천 선암사, 달성 도동서원, 거창·합천, 부여·논산·보령이다.  ‘문화유산답사기 씨즌 2’를 시작하면서 문화재청장으로서의 경험이 들어있는 경복궁과 광화문, 저자의 개인적 삶터로 정한 부여 등 개인적인 경험이 많이 묻어난 장소들을 중심으로 이야기를 풀어나갔다.


조선총독부 건물 | 일제는 근정전 앞 건물들을 헐고 육중한 총독부 건물을 세워
왕조의 상징성과 정통성을 가로막았다.

‘사랑하면 알게 되고, 알면 보이나니 그때에 보이는 것은 전과 같지 않으리라’는 전작들의 기치는 역시 유효하다. 경복궁의 월대 모서리 석견, 근정전 박석, 아미산 십장생 굴뚝, 주련과 현판들도 그러하고, 선암사 승탑밭, 해우소, 영암사터의 쌍사자석등과 무지개다리, 장하리 삼층석탑, 성주사터 세쌍둥이 삼층석탑도 그러하다.

 
선암사 승선교 | 선암사 승선교는 우리나라 산사 진입로 중에서
가장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보인다.

항상 보던 것들이라 그 귀중함이나 아름다움을 잊고 남의 것만 좋게 느껴지던 시각을 교정해 주는 효과가 있기에, 전국민의 필독서가 되어 왔던 건 아닐까. 궁궐에서는 화려하되 사치스럽지 않은 아름다움을 찾고, 백제의 유물에서는 검소하되 누추하지 않은 아름다움을 찾는다.

 
영암사터 쌍사자석등과 무지개다리 | 돌출된 석축 양 옆으로는 절 마당에서 올라가는
돌계단이 있는데 아름다운 곡선을 그리는 무지개다리로 되어 있다.

이번에는 인생을 살면서 만나게 되는 숨은 고수들에게 좀더 조명을 비춰주었다. 그러나 내 기억엔 예전의 문화유산답사기들에서도 고수들이 종종 등장했던 것 같다. 학생들의 엉뚱한 질문들, 사투리 진한 촌로들의 대화 속에서 발견하는 유머 속 진리, 다른 분야의 고수들이 던져주는 신선한 시각, 외국인이 일깨워주는 우리의 아름다움 등이 독자의 마음을 들뜨게 한다. 당장 그곳을 찾아가 보고 싶도록.

 
왕흥사터 사리함 | 2007년 10월 왕흥사터 발굴시 목탑지 심초석에 있는
사리공에서 금은동 사리함 한 세트가 발견되었다.

 

 

 

편집 스마트K (koreanart21@naver.com)
업데이트 2018.10.16 00:12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