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전시리뷰
  • 공예 전시리뷰
  • 한국미술 도서리뷰
  • 미술계 이야기
  • On View
  • 학술논문 브리핑
타이틀
  • [이수의 청년작가 시리즈] 서해영_여성작가로 살아가기
  • 678      

글/ 이수(독립큐레이터, 기획자)

한국 현대미술을 이끌어가는 청년작가 소개 코너에 그동안 청년 작가의 전시기획과 작가론 집필 등을 해 온 이수 선생님이 참여하시게 되었습니다. 다양한 시도로 주목받는 청년작가의 전시와 작품 소개에 더욱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여성작가를 위한 행동풍부화> 2017 (고양아람누리 아람미술관, Something New展 전시전경)

서해영 작가는 여성 조각가라는 정체성을 가진 작가이다. 여기서 ‘여성’을 굳이 언급하는 것은 조각이라는 분야에서 여성작가로 살아남는 것이 쉽지 않은 일이기 때문이다. 조각은 제작과정에 강한 힘과 체력을 요구하며, 조각을 위한 기구나 공구 역시 남성의 기준에 맞춰져있다. 작업 환경 역시 여성의 신체적 조건에는 맞지 않는 경우가 많다. 서해영 작가는 여성조각가를 위한 환경과 도구에 대해 고민하며 제약을 극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 


<여성작가를 위한 행동풍부화 -체력유지를 위한 운동기구>, 석고, 자작나무 등, 가변크기, 2017


<여성작가를 위한 행동풍부화-체력유지를 위한 운동기구> 흙, 석고, 자작나무, 가변크기, 2017


 제약된 조건 덕분에 여성미술가는 주제나 표현 면에서 남성중심의 미술계의 경쟁분야에서 멀리 떨어져 있었다. 우선 여성은 남성에 비해 힘이 약하기 때문에 목재, 밀랍, 종이, 섬유 등의 가볍고 부드러운 재료를 선호하며, 공예적인 특성이 두드러진다고도 한다. 그러나 조각의 영역에서는 이런 특징들이 폄하되어왔다는 것이 문제이다. 이 구분 속에서 여성성은 타자화되며, 독자적 특성들이 폄하된 시선 속에 갇혀버린다. 가장 큰 문제는 여성작가들이 이런 특징들에 집중할수록 남성 주류가 다루는 주제들과는 멀어졌다는 것이다. 페미니즘미술 역시 한 시대를 풍미하고 사라지는 다른 사조들과는 달리, 등장 이후 줄곧 여성미술을 의미한다는 점도 생각해 볼만한 일이다. 


<여성작가를 위한 행동풍부화-밥상> 혼합재료, 가변크기, 2017


 서해영은 조각가를 표방하면서도 전통적인 조각을 거부하는 방식으로 조각의 새로운 의미를 개척해 나간다. 오늘날 희미해져가는 조각이라는 개념을 다시 들어올리고, 아직도 남성중심적 사유 속에서 자행되고 있는 여성성에 대한 가치절하 문제에 대해 질문하게 한다. 이는 작가로서 자신의 위치를 찾아가는 정체성 찾기의 과정이기도 하지만, 단순한 자아탐구나 성찰이 아닌 성차를 뛰어넘는 새로운 영역을 구축하기 위한 준비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서해영은 제 3의 영역으로 나아가기 위해 ‘행동풍부화(Behavioral Enrichment)’라는 개념을 접목한다. 행동풍부화란 동물원 우리 속에 갇혀 지내야 하는 동물을 위한 복지프로그램의 일종으로, 각 동물의 본성을 최대한 발현하여 스트레스를 최소화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는 것이다. 작가는 동물을 위한 행동풍부화 개념 속에서 여성작가라는 제약조건들 속에서도 활동을 극대화 할 수 있는 방법을 찾는다. 작가는 이에 “30대의, 한국의, 기혼의, 조각을 하는 여성 작가가 작업을 ‘잘’ 할 수 있게 만드는 환경과 그것을 지속하게 하는 조건”을 찾아간다. 




<까미유 끌로델과 인터뷰> 16분 30초, 단채널 비디오, 2018 (영상캡쳐 이미지)


<까미유 끌로델과 서해영을 위한 것들> 혼합재료, 가변크기, 2018


 여성작가의 행동풍부화를 위한 공간 안에 배치된 요소들은 여성작가에게 필요하지만 현실에는 없는 것들이다. 운동기구나 클라이밍 홀더처럼 체력을 강화하기 위한 도구들 뿐 아니라 연인, 친구 등 사회성과 감성을 위한 조건들을 배치하고, 화분, 녹색 풍경 등의 인공적 자연도 첨가한다. 역설적으로 여성작가로서의 방해조건들이 드러나기도 하는데, ‘하고 싶은 말을 외치는 대나무 숲’, ‘위험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장치’ 등은 여성으로서 마주하게 되는 장애들을 알려준다. 서해영은 이렇게 여성작가로서의 본성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환경을 직접 만들어가고자 한다. 이는 비단 작품 내적으로 뿐 아니라 작가로서의 삶 속에도 실천되어야 할 부분일 것이다. 


<여성조각가를 위한 행동풍부화> 2018 (탈영역우정국 전체 설치 전경)


   
글/ 이수 관리자
업데이트 2021.03.07 00:56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