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국내외미술기사
    • 국내 미술기사
    •  해외 미술기사
  • 이슈
  • 국내외 전시일정
    • 국내 전시일정
    • 해외 전시일정
  • 보도자료
  • 미술학계소식
  • 구인구직 게시판
  • 공지사항
타이틀
  • [국립중앙박물관] 무료 관람과 관람시간 연장으로 즐기는 특별전 -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 221      

무료 관람과 관람시간 연장으로 즐기는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

 

전시기간 및 장소: 2019. 7. 9. ~ 2019. 10. 27. / 국립중앙박물관 기획전시실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은 여름방학과 휴가철을 맞이하여 많은 국민들이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를 관람할 수 있도록 무료 관람과 관람시간 연장을 진행한다. 지중해의 고대 문명인 에트루리아 문물을 국내에 처음 소개하는 특별전 <로마 이전, 에트루리아>는 지난 723일 개막이래 많은 관람객들이 다녀갔으며, 좋은 호응을 얻고 있다.

에트루리아는 기원전 약 900년경부터 기원전 100년경 까지 이탈리아 반도에 있었던 고대 도시 국가다. 이 나라에서 꽃을 피운 문명은 고대 그리스와 로마 문명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트루리안 사람들은 당시 지중해 사람들과는 다른 내세관을 지니고 있었다. 그들은 무덤 내부를 자신들이 살았던 집처럼 꾸몄고, 또한 가족 공동체를 위한 무덤을 만들었다. 이것은 살아생전 누렸던 권력, , 가족 관계 등이 죽은 이후에도 영원히 지속되기를 기원하였던 에트루리아 사람들의 염원이 표현된 것이다. D. H. 로렌스의 말처럼 그들에게 죽음은 풍요로운 삶의 자연스러운 연장일 뿐이다.

726()부터 728()까지 3일간 무료로 관람할 수 있으며, 8 한 달간 매주 금요일에는 오후 9시까지 관람 시간을 연장한다.<금요일 상설전시관인 본관의 관람은 18시까지> 한 여름 , 박물관에서 에트루리아 사람들의 가족 사랑을 느끼면서 무더위를 피하는 것도 색다른 경험이 될 것이다.

더불어 현재 국립중앙박물관의 상설 전시관인 본관에서는 특별전 <우리 강산을 그리다: 화가의 시선, 조선시대 실경산수화>(360여 점)와 테마전 <꽃으로 전하는 가르침 -공주 마곡사 괘불>(보물 제1260, 10m가 넘는 대형 불화), 작은 전시 <고려 보물의 속을 들여다보다>, 테마전 <황제의 나라에서 국민의 나라로>, 테마전 <베트남 국립역사박물관 소장품전>도 함께 감상할 수 있다. <단 이 전시들은 본관 전시실 관람 시간에 맞추어 공개하며, 특별전은 유료이다.>


글/사진 관리자
업데이트 2020.06.03 13:41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