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국내외미술기사
    • 국내 미술기사
    •  해외 미술기사
  • 이슈
  • 국내외 전시일정
    • 국내 전시일정
    • 해외 전시일정
  • 보도자료
  • 미술학계소식
  • 구인구직 게시판
  • 공지사항
타이틀
  • [국립중앙박물관] 일본 전통 예능 노가쿠와 미술품 - 일본실 상설전시 정기 교체
  • 125      

일본 전통 예능 노가쿠(能樂)와 미술품

- 일본실 상설전시 정기 교체 -

 

 

국립중앙박물관(관장 배기동)1219일부터 일본 전통 예능 노가쿠(能樂)와 미술품을 주제로 상설전시관 3층 일본실에서 새로운 상설전시를 선보이고 있다. 이번에 공개하는 전시품은 병풍 2, 족자 1, 액자 1, 의류(노 의상) 1, 공예품(노 가면, 근대조각) 2, 그리고 다색판화(우키요에[浮世繪]) 8점으로 총 15점이다.

 

이번 정기교체에서는 유네스코 세계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일본 전통 예능(藝能)인 노가쿠(能樂) 관련 일본미술품 11을 선보인다. 노가쿠는 14세기 말부터 발달한 가면극으로, 600여 년간 일본인들의 사랑을 받아온 무대예술이다. 실제 노가쿠 무대 위에서 사용되었던 가면(8569)과 의상(9924), 그리고 노가쿠 <마쓰카제(松風)>의 상연 모습을 그린 회화 작품(근대158)을 전시하여 노가쿠의 다양한 모습을 감상할 수 있도록 했다.

 

에도시대(江戶時代, 1603~1868) 일본 정치경제의 대동맥이었던 도카이도(東海道) 도로가 통과하는 지역의 다채로운 전설과 설화는 노가쿠를 비롯한 일본 전통 예능의 소재가 되었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키요에(浮世繪) 시리즈 <도카이도의 53개 이야기(東海道五十三對)> 중 일본 전통 예능인 노가쿠(能樂), 가부키(歌舞伎), 조루리(浄瑠璃) 무대의 주인공들이 묘사된 8점의 작품을 소개한다. 그 중 에지리(江尻)는 일본의 선녀와 나무꾼 전설을 소재로 한 노가쿠 <하고로모(羽衣)>의 무대인 미호(三保)의 마쓰바라(松原)를 묘사했다.

 

이밖에도 일본 삼경三景 중 하나인 미야지마(宮島)의 이쓰쿠시마신사(嚴島神社)를 묘사한 <이쓰쿠시마와카우라를 그린 병풍(嚴島·和歌浦圖屛風)>과 상설전시에 최초로 선보이는 근대회화 <아시카가시대의 풍속(足利時代風俗)>도 감상할 수 있다.

 

상설전시관 일본실은 연중 무료 관람이며, 이번 공개는 2019422일까지 계속된다.

 

글/사진 관리자
업데이트 2019.06.17 21:21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