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국내외미술기사
    • 국내 미술기사
    •  해외 미술기사
  • 이슈
  • 국내외 전시일정
    • 국내 전시일정
    • 해외 전시일정
  • 보도자료
  • 미술학계소식
  • 구인구직 게시판
  • 공지사항
타이틀
  • [국립중앙박물관] ‘전라도 천년’ 기념을 위해 호남권 3개 시·도와 국립박물관이 손 맞잡아
  • 144      

전라도 천년기념을 위해 호남권 3개 시·도와 국립박물관이 손 맞잡아

- 전라도 천년 기념 호남권 지자체-국립박물관 업무협약 체결 -

 

광주광역시(시장 윤장현), 전라북도(도지사 송하진), 전라남도(도지사권한대행 이재영)과 국립광주박물관(관장 송의정), 국립전주박물관(관장 김승희), 국립나주박물관(관장 박중환)은 전라도 천년을 맞아 51일 업무협약을 맺고 전라도의 역사와 문화를 살펴보는 다양한 전시 및 학술대회를 긴밀히 협력하여 치르기로 했다고 밝혔다.  

2018년은 고려 현종 9(1018) 전주 일대의 강남도와 나주 일대의 해양도를 합쳐 전라도라고 명명한 지 천년이 되는 해이다. 이를 기념하기 위해 호남권 3개 시·도는 전라도 천년사 편찬, 전라도 천년 가로수길 조성, 전라감영 복원, 2018 전라도 방문의 해 등 30여개의 사업을 공동으로 추진 중이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지역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는 국립박물관 역시 전라도 천년 기념을 위해 적극적으로 동참하게 된 것이다.  

국립광주박물관은 전라도 천년을 기념하여 전라도를 일구고 가꾼 다양한 계층의 역사인물들을 중심으로 전라도라는 공동체가 어떻게 형성되었고, ‘전라도 정신은 무엇인지를 살펴보는 특별전 전라도 천년을 지켜온 사람들, 약무호남시무국가’(`18. 10. 22~`19. 2. 10.)와 함께 전라도의 정체성을 규명하는 학술대회(`18 12. 5.~12. 6.)를 호남권 대표 역사학회인 전북사학회·호남사학회와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국립전주박물관은 고려의 보물 중에서도 으뜸으로 치는 전라도지역의 청자가 어떻게 생산되고 유통되었는가를 밝히는 특별전 고려청자의 정점을 만나다-부안청자·강진청자’(`18. 9. 22.~12. 2.)를 개최한다  

아울러, 국립나주박물관은 전라도에 전하는 국보와 보물 등 문화재 명품들을 한자리에 모아 조명하는 전라명품전’(`18. 10. 15.~`19. 1. 13.)을 개최한다.  

국립박물관 전시 담당자는 전라도 천년의 역사와 문화를 오롯이 보여주기 위해서는 지자체의 협력이 필수적이었다.”면서 앞으로 호남권 3개 시·도와 함께할 수 있어, 보다 충실한 전시와 학술대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글/사진 관리자
업데이트 2018.11.15 10:14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