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국내외미술기사
    • 국내 미술기사
    •  해외 미술기사
  • 이슈
  • 국내외 전시일정
    • 국내 전시일정
    • 해외 전시일정
  • 보도자료
  • 미술학계소식
  • 구인구직 게시판
  • 공지사항
타이틀
  • 영국대학이 3D기술로 복원한 네페르티티여왕 모습에 비난 폭주
  • 518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집트 여인으로 알려져온 네페르티티 여왕의 3D 복원품에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최근 영국 브리스톨 대학은 여왕의 미이라로 여겨져 온 미이라를 가지고 3D 이미징기술을 구사해 그 모습을 복원했는데 공개되자마자 ‘이렇게 못생겼을 리 없다’고 비난이 폭주한 것.

아울러 여왕의 피부를 하얗게 복원한 데에도 ‘그럴 리가 없다’고 SNS에서 논란이 일고 있다.

프로젝트에 참가해 복원작업에 5백시간의 공을 들인 이 대학의 이집트학자 에단 도드슨 교수는 “얼굴 모습은 고대의 표현과 잘 일치하는 듯하다‘고 변명하고 있으나 비난을 잠재우지 못하고 있다고.

네페르티티 여왕의 흉상은 1912년에 발견돼 현재 베를린 신미술관에 소장돼 있다.
출처 The Sun 원문링크
번역/정리 편집실
업데이트 2018.02.14 10:36

  

SNS 댓글

최근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