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어떤 계절의 광화문과 백악의 모습일까?
  • 80      

경복궁과 백악(북악)산을 그린 그림 두 점입니다.
두 작품 모두 근경에는 나무와 해태상(하나는 한쪽), 중경에는 광화문과 경복궁의 전각들 지붕, 원경에는 백악과 북한산자락 등이 보입니다.
이 두 그림은 같은 장소의 다른 계절을 그린 것입니다. 왼쪽은 어떤 계절이고 오른쪽은 어떤 계절일까요?

 











-----

안중식 <백악춘효白岳春曉> (여름, 가을) 견본담채 각 51.5x125.9cm 국립중앙박물관

정답은 여름과 가을입니다.

<백악춘효>는 한국 근대 전통화맥을 이어갔던 화가 심전 안중식(安中植, 1861-1919)이 1915년에 백악과 경복궁의 실경을 그린 작품입니다.


여름본은 백악산과 광화문의 중심이 거의 같은 선에 배치되어 있는데, 가을본에는 오른쪽에서 치우쳐 보고 그린 것처럼 산이 왼쪽으로 이동해 있는 모습입니다. 오른쪽 해태상도 표현되지 않았습니다. 서구적인 영향이 엿보이기는 하지만, 그보다 한참 이른 강희언의 <북궐조무>(18세기)의 과감한 투시도법에 비해 평면적인 느낌이 많습니다.

두 그림 모두 ‘白岳春曉’(백악춘효)라고 써 있고, 여름본에는 ‘乙卯夏日心田寫’(을묘하일심전사, 을묘년 여름날 심전이 그리다), 가을본에는 ‘乙卯秋日心田安中植’(을묘추일심전안중식) 이라는 묵서와 낙관이 있습니다.

여름과 가을을 묘사했는데 왜 그림의 제목은 모두 춘효, 즉 봄철의 새벽일까요?
'춘효'는 맹호연의 시에 나오는 말입니다. 春眠不覺曉(봄 잠에 취해 깨어나지 못하는데)로 시작하는 시로 그가 은거하고 있을 때에 썼던 시인데, 잠에 취해 일어나지 못하다가 여기저기서 울어대는 새소리에 그제서야 깨어나며 밤새 비바람에 꽃이 다 져버렸을 것을 생각하며 슬퍼하는 내용입니다.

명운이 다한 궁궐의 운명을 생각하며 새로운 봄을 그래도 희망해보는 그림일지도 모르겠습니다.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17.11.18 22:53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