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매화나무 위에서 졸고 있는 새
  • 437      



전염병이 돌든 황사가 오든, 시베리아 기단이 다시 확장되든, 날은 길어지고 매화는 피고, 낮에 졸음은 쏟아집니다. 아침에 나무에 앉은 새와 눈을 마주쳐, 새그림으로 유명한 조속, 조지운 부자의 숙조도 그림 중에 조지운(1637-?)의 그림 <매상숙조도>를 골랐습니다. 화조화로 유명했던 창강 조속(1595-1668)의 화풍을 그대로 이어받았습니다. 대나무와 매화나무 가지를 화면에 간결하게 배치하고, 매화 꽃이 달린 휘어진 가지 위에 지빠귀인지 모를 새 한마리가 깃털 속에 머리를 묻고 한낮의 여유를 즐깁니다.



조지운(1637-?) <매상숙조도(매화나무위 졸고 있는 )> 종이에 먹, 100.9x56.3cm, 국립중앙박물관 덕수1161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21.10.16 19:31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