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추사 김정희 <山崇海深 / 遊天戱海>
  • 108      

김정희 <山崇海深 / 遊天戱海> 각 42x207cm, 삼성미술관 리움

이번 달 한 미술품 경매에 소치 허련이 “유천희해遊天戱海”라고 쓴 서예 작품이 출품되었습니다. 이를 보니 추사 김정희의 과천시절 작품 “산숭해심 유천희해山崇海深 遊天戱海”가 떠오릅니다.


추사 김정희 <산숭해심 유천희해>


소치 허련 <유천희해> 마이아트옥션 제2회 청운재경매 Lot. 057


“산은 드높고 바다는 깊으니, 하늘에서 즐기고 바다에서 노닌다”라는 의미로, 두 폭으로 나뉘어 있지만 원래 가로 길이 414cm에 이르는 대형 작품이었다가 갈라진 것으로 이야기되고 있습니다. 1957년 3월 대한고미술협회 경매에서  <산숭해심>은 55만환, 老阮謾筆이라는 관기가 있는 <유천희해>는 121만환에 낙찰됐었다고 합니다. 지금은 다행히 한 곳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중간중간 갈필이 섞인 속도감과 힘있는 대작으로, 균형감 안정감 동세 모두 양보하지 않은 멋진 글씨입니다. 사선으로 표현된 ‘崇’ 머리의 山, ‘遊’자 속에 보이는 춤을 추는 사람인 것 같은 형태 등, 보면 볼수록 재미있는 요소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유천희해’는 중국 남조 양나라의 소연(蕭衍)이라는 사람이 위나라 명필인 종요鍾繇의 서예를 평하면서 "群鴻戱海, 雲鵠遊天" 즉, 기러기 떼가 바다 위를 노니는 듯하면서, 구름 같은 학이 하늘을 즐기듯 하다고 말 한 것에서 따 온 것입니다. 희해가 먼저, 유천이 나중이라는 차이가 있네요. 글씨의 특징을 표현한 것이지만 놀듯이 자유로운 그 느낌은 무엇을 말하는지 알 것 같습니다. 

산은 높고 바다는 깊고, 하늘과 바다에서 노닌다... 이 글씨의 의미를 추사가 즐겨 썼던 ‘유희삼매遊戱三昧’라는 말과 연관시켜 이해하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유희삼매’는 어떠한 것에도 구애받지 않고 즐겁게 놀고 장난치는 경지를 이르는 말입니다. 노는 데 삼매경에 빠지는 것이죠. 
진정한 예술가 정신이란 이러한 유희삼매가 아닐까요. 


추사 김정희 『완당집고첩』 중 <유희삼매>


예술가뿐 아니라 보통 사람인 우리들에게도 산은 높고 바다는 깊죠. 놀 곳도 그만큼 넓고 다양한데 마음껏 놀지 못하게 하는 건 무엇일까요. 유희를 할 때에도 깊이 빠져 제대로 할 수 있다면, 인생을 좀더 밀도있게 살게 될 것 같습니다.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18.06.21 15:10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