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마지막 여름 꽃 맨드라미 - 이방운의 화훼 초충도 병풍
  • 93      

이방운(李昉運, 1761∼1815 이후) <화훼초충도>, 6폭병풍, 지본담채, 각 59.2x34.2cm, 선문대학교박물관

여름 꽃이라 하지만 9월 하순으로 넘어가는 이맘때에도 피곤 해서 여름이 끝나는 표지 같은 느낌이 드는 꽃 맨드라미. 수탉벼슬같기도 하고 털이 부슬부슬한 거 같기도 한 특이한 표면을 가진 이 꽃은 예전에는 흔히 볼 수 있었지만 요즘에는 그다지 인기있는 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조선후기 화조화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소재인 맨드라미가 그려진 이 그림은 김홍도보다 16살 어렸던 화가 기야 이방운(李昉運, 1761∼1815 이후)이 남긴 병풍 중의 한 폭으로 선문대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습니다. 

화면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맨드라미 꽃, 위에는 잠자리가 날고 있고, 지나가던 고슴도치가 오이 하나를 찔러 얹고 가고 있습니다. 허전한 하단은 귀뚜라미 세 마리가 채워줍니다. 
이 병풍의 나머지는 철쭉과 꿩, 국화와 사마귀, 수선화와 두견새, 수국과 백합과 벌, 모란과 딱따구리 등이 그려져 있습니다. 


이방운은 심사정과 인척관계(이방운의 종조부의 처조카가 심사정)였다고 하며, 산수화면 산수화, 인물화면 인물화 모두 잘 그렸던 다재다능한 화가였습니다. 아마도 몰락한 양반가 출신으로 직업화가처럼 그림을 그려 생계를 유지했던 것 같습니다.
  당시 문인화가들의 경향에서 크게 벗어난 것은 아니지만 간략하고 재빠르면서 부드러운 필선와 투명한 채색으로 독특한 감각적 화면을 연출합니다. 어떻게 보면 치밀하거나 섬세하거나 에너지가 부족한 면이 단점으로 느껴질 수도 있겠습니다.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17.10.18 11:21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