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요절한 천재의 대표작 <노란 저고리>
  • 232      
국립현대미술관 근대미술 소장품전에 단골로 등장하는 김종태의 <노란 저고리>입니다. 


김종태 <노란저고리> 1929 캔버스에 유채, 52x44cm, 국립현대미술관


회산(繪山) 김종태(1906-1935)는 거의 독학으로 유화를 공부하여 한국 미술계에서는 다소 뜬금없이 출현한 작가 중 한 사람이고, 스물아홉 살에 장티푸스로 객사하는 안타까운 운명을 가진 사람이었습니다. 
김포에서 나고 사범학교를 나오고 서울의 한 초등학교에서 교사로 재직했다는 것 외에 잘 알려진 것이 없습니다.
처음으로 화단에 등장한 것은 1926년 제5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자화상>이 입선되면서부터였습니다.
다음 해인 1927년 제6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는 <아이>와 <백자와 튜울립>을 출품했는데 이중 <아이>가 특선작이 되고, <백자와 튜울립>이 입선했습니다. 잇달아 특선을 받아 화단의 주목을 받게 되죠.
제7회 조선미술전람회에는 <포즈>, 제9회에는 <봄볕을 받으며>, 제12회에는 <좌상>, 제14회에는 <청장>이 각각 특선으로 뽑혔습니다. <포즈>는 약 20여 분 만에 완성했는데도 선전 특선을 받았다는 일화도 있습니다. 


김종태 <포즈>


김종태 <좌상>


이후 일본으로 건너가 조선미전의 심사위원이었던 이시이 하쿠데이石井栢亭에게 가르침을 받았다고 합니다. 1935년 제14회 때에 신설된 추천작가에 한국인으로서는 처음으로, 29살의 나이로 추대되기도 했습니다.

<노란 저고리>는 그의 대표작으로 밝고 투명한 색조와 경쾌한 붓 자국으로 어린 소녀의 귀엽고 앳된 모습을 잘 표현하고 있습니다. 초기에는 정직한 필법을 사용하던 김종태가 빠른 필선과 대담한 색채를 사용한 작품으로 야수파적 경향이나 표현주의적 기법을 엿볼 수도 있습니다. 이마와 볼 부분을 과감한 색채로 단숨에 그린 표현이 감탄을 자아냅니다. 


그런데 이렇게 탁월한 재능으로 일본인들에게 사랑받은 작가였지만, 교사로 재직할 때는 학생들의 등록금을 횡령한 적도 있다고 합니다.
또 이종우의 회고에 따르면 '안 보이면 궁금하고 만나면 질색인' 작가라고도 하니, 어떤 인물이었을지 매우 궁금합니다.
SmartK 관리자
업데이트 2017.04.30 13:46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