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회화
  • 도자
  • 서예
  • 오늘의 그림 감상
  • art quiz exercise
타이틀
  • 강인한 발톱으로 움켜쥐고 매섭게 노려보다
  • 325      

심사정 <토끼를 잡은 매> 1768, 종이에 수묵담채, 115.1x53.6cm 국립중앙박물관(덕수 5718)

심사정(沈師正 1707~1769)의 매 그림입니다.
그림의 왼쪽 가운데 부분에는 ′무자하방사임량(戊子夏倣寫林良)′이라 쓰여 있습니다. 무자(戊子)년, 그러니까 심사정이 세상을 떠나기 한 해 전인 1768년 여름(夏), 중국 명나라 화가 임량林良의 작품을 모방하여 그린 그림임을 알 수 있습니다.


임량 <쌍응도 雙鷹圖> 광동성박물관


날카로운 눈매를 지닌 매 한 마리가 토끼를 잡는 긴장의 순간을 담고 있습니다.
화폭 한가운데의 이런 긴박한 상황 주변으로는 소나무와 풀, 열매가 매달린 키작은 나뭇가지와 폭포 등의 한가로운 경치가 있고,
푸드덕 날아가는 까치와 긴장 속에 이 상황을 지켜보는 장끼와 까투리 한 쌍이 조연으로 출연합니다.
바위 등의 농담 표현에서 절파화풍이 느껴지는 반면, 꿩이나 토끼, 소나무에서는 남종화풍이 엿보입니다. 이런 조화에 노화가의 연륜을 느낄 수 있습니다.


한번 잡으면 놓지 않는 강인함. 그것이 필요한 사람들이 지금 어딘가 있을 것 같습니다. 
정의롭게 그 힘을 행사했으면 합니다. 



SmartK 관리자
업데이트 2017.10.17 00:46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