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일본미술관 with 한국미술관
  • 최열의 그림읽기
  • 영화 속 미술관
  • 조은정의 세계미술관 산책
  • 미술사 속 숨은 이야기
  • 경성미술지도-1930년대
  • 김영복의 서예이야기: 조선의 글씨
  • 한국미술 명작스크랩
  • 도전! C여사의 한국미술 책읽기
  • 왕릉을 찾아서
  • 시의도-시와 그림
  •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
타이틀
  • 일년 내내 오월을 느끼고 싶다 - 병진년화첩의 <화조도>
  • 385      


김홍도 <화조도> 《단원절세보첩》1796년, 종이에 수묵담채, 26.7x31.6cm, 삼성미술관리움


병진년화첩이라고도 불리는 《단원절세보첩》은 김홍도의 대표작 중 하나로 구한말 대컬렉터였던 김용진이 소장하고 있던 것입니다. 일제 때 표구된 화첩이기 때문에 만들어질 당시의 원형은 아닙니다.
총 20폭으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중 11폭이 산수, 9폭이 화조화입니다.
마지막 폭에 써 있는 “병진춘사”라는 말로 미루어 병진년, 즉 1796년 봄에 그려진 것인데, 이 때는 그의 나이가 쉰 둘이었고 말썽많던 연풍현감의 임기를 마치고 돌아온 다음 해입니다.
귀염둥이 외아들 김양기가 아직 어린 나이일 때이고 말입니다. 아무래도 한양에서 별다른 걱정없이 지내고 있을 무렵이라 그런지 그림 한 폭 한 폭에 안정감과 평화로움이 느껴집니다. 

이 화조도는 단원절세보첩의 나머지 화조도에 비하면 다소 전형적인 장식적 그림입니다.
중앙의 한 마리의 새가 나뭇가지에 앉아 있습니다. 이 새는 무슨 새일까요?
확실치는 않지만 직박구리 종류가 아닌가 싶습니다.
직박구리를 폴더명으로만 아시는 분들이 많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직박구리는 우리 주위에 흔히 볼 수 있는 새입니다.



그림 중앙을 차지하고 있는 다소 뻔뻔한 표정의 이 새는 참새보다는 크고 산비둘기보다는 작아 보이는 것이, 어제 머리를 감고 자서 부스스한 거 같은 뒤태와 긴꼬리가 직박구리와 유사합니다.


직박구리 (사진출처 다음블로그  blog.daum.net/t0955)"



가거도에서 일년 내내 볼 수 있다는 검은이마직박구리의 사진과 비교하면 더 많은 유사점을 찾아볼 수 있습니다. 


검은머리직박구리 (사진출처 연합뉴스)


나무도 주변에서 흔히 보는 물푸레나무인 것으로 보입니다. 5월에 갈색빛 도는 흰 꽃이 뭉쳐서 피어납니다.
이팝나무와 조팝나무도 흰꽃이 뭉쳐 피는데 그림과는 조금 다른 모양이고, 현재로서는 물푸레나무가 가장 강력한 후보일 듯합니다.
 


물푸레나무 (사진출처 네이버 조류도감)


이팝나무 꽃


산수에서 진경을 그리듯, 우리 주변의 꽃과 새를 관찰하고 자연스럽게 전통적 화조화에 녹여낸 단원.
그의 이 평안하고 예쁜 그림을 보며 봄을 일년 내내 느끼고 싶습니다. 

SmartK C. 관리자
업데이트 2017.12.12 17:00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