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파리가 사랑한 동양미술관
  • 최열의 그림읽기
  • 영화 속 미술관
  • 조은정의 세계미술관 산책
  • 미술사 속 숨은 이야기
  • 경성미술지도-1930년대
  • 김영복의 서예이야기: 조선의 글씨
  • 한국미술 명작스크랩
  • 도전! C여사의 한국미술 책읽기
  • 왕릉을 찾아서
  • 시의도-시와 그림
  •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
타이틀
  • 근대 서양화가 이인성의 호 이야기(1) - '청정(靑汀)'이란 호로 불렸던 사연
  • 195      
1. 미술가의 호를 쓰는 풍습  

'호(號)'는 본명이나 자(字) 외에 허물없이 부르기 위해 대신 쓰는 이름을 이르는 말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삼국시대 이래로 호가 사용되었으며, 조선시대에서는 사대부에서 일반 평민까지 일반화되었다. 호는 부모님, 스승이나 친구가 지어 주었으나, 자기 스스로 짓기도 했다. 대부분 거처하는 곳, 자신이 지향하는 뜻, 좋아하는 물건을 대상으로 하였는데, 글자 수는 대개 1자에서 10자 까지를 사용하나 2자가 가장 많다. 추사 김정희는 역사 인물 중 가장 많은 호를 지녀 무려 수백 종에 이른다. 

호의 종류는 별호(別號), 아호(雅號), 아호(兒號), 택호(宅號), 당호(堂號), 군호(君號), 제호(帝號) 등의 7가지로 구분하나 일반적으로 호라 하면 별호를 가리키는데, 주로 그 사람의 성품이나 직업, 취미, 특기를 반영해서 짓는다. 아호(雅號)는 별호 가운데 하나로 우아하게 부르는 호칭이다. 문인, 학자, 화가, 서예가 등이 고아한 취미로 즐겨 썼다. 아호(兒號)를 아명(兒名)이라고도 하며 부모가 자식에게 친근하게 부르는 이름이다. 택호는 집주인의 벼슬 이름이나 고향 지명 따위를 붙여서 그 사람의 집을 부르는 이름이며, 주로 여성에게 많이 사용한다. 당호(堂號)는 이름 대신에 그 사람이 머무는 거처의 명칭을 대신하여 부르는 이름이다. 군호(君號)는 왕자나 종친, 훈신에게 임금의 군(君)을 봉할 때 주는 이름이며, 제호(帝號)는 제왕의 칭호로 군주의 지위를 나타내는 것이다.

근대화되는 과정에서 ‘호’는 거추장스러운 상투 같으면서도 쉽게 버리지 못하는 구시대의 유물 같은 것이었다. 특히 미술가들은 서양식 교육을 받으면서 점차 이름을 사용하고 호를 사용하지 않는 경향이 생겼다. 조선시대의 유물인 전통적인 동양화 작가들은 예전 습속대로 이름 앞에 호를 붙여 사용하였으나 서양화 작가들은 점차 이름만 쓰는 흐름에 있었다. 점점 호가 구시대의 유물처럼 거추장스럽게 되었다. 그러나 오래된 전통은 쉽게 사라지지 않는 법이어서 일부 화가들은 여전히 호를 이름 대신 쓰기를 즐기는 이가 있다. 그러다 보니 생각지 않은 재미있는 일화가 생기기도 하였다.

2. 이인성의 호가 '청정(靑汀)'으로 불렸던 이유

근대 서양화 유입기에 가장 활발한 활동을 보인 세 곳이 경성, 평양, 대구 지역이다. 이 중 대구는 시인 이상화의 형인 이상정이 서양화를 그리기 시작한 이래 근원 김용준, 서동진의 뒤를 이어 이인성, 김용조 등이 대구 화단의 중심이 되어 한국 서양화단의 큰 줄기를 이루었다. 특히 이인성은 남다른 천재성을 드러내어, 정규 교육을 제대로 받지 않았음에도 관전인 조선미술전람회에서 탁월한 성과를 나타내어 당시 화단의 기린아로 주목을 받았다. ‘천재’, ‘기린아’ 등의 호칭을 들으며 이인성은 당시 화가의 상징 같은 존재가 되었다. ‘한석봉’이 조선시대 서예의 대명사가 되듯, 이인성이란 이름은 일제강점 시절 화가의 대명사가 되었다. 

이인성은 17살이란 어린 나이에 선전에 입선하며 화명을 떨친다. 이후 거듭해서 선전에서 큰 상을 받으며 한국의 대표 서양화가로 자리잡는다. 대개 이쯤 되면 자신의 이름을 대신해서 호를 지어 부르는 것이 당시의 풍습이었다. 이인성보다 4살 많은 김용준을 이름을 부르지 않고, '근원(近園)'이라 부르는 것과 같은 것을 이른다. 그러나 이인성은 호를 사용하지 않는다. 처음 입상할 때는 보통학교를 겨우 졸업한 17살의 나이로 호를 사용하여 불리기에는 너무 이른 나이였다. 그래서 화명을 얻었더라도 그냥 ‘이인성’이란 이름으로 활동하였다. 이름을 그대로 쓴 ‘천재화가 이인성’이란 호칭이 어색하지 않게 들렸다. 당시 '이인성'이란 이름만으로도 사람들은 그림을 잘 그리는 화가의 대명사로 인식하였으니, 그에게 호라는 특별한 별명이 필요하지 않았다. 호가 없어도 이인성은 수 많은 선전 입상, 일본 유학, 기구한 삶 등을 겪으며 이인성은 일제강점기 서양화가의 대명사가 되었다.


화실의 이인성


실제로 이인성은 자신의 그림에 주로 ‘이인성’, ‘인성’, ‘리인성’, ‘仁星’ 등 이름을 사용하여 서명을 하였다. 유화뿐만 아니라 수채화나 수묵화에도 이름 서명만 했지 어떤 작품에서도 호를 쓰지 않았다. 작가가 작품에 호를 쓰지 않고 이름만을 쓴다는 것은 미술가로서 자신에게는 호가 별다른 의미가 없다는 뜻이기도 하다. 그럼에도 언젠가부터 이인성의 이름 앞에 호가 붙기 시작하였다. 이인성의 작품을 논할 때 이름 앞에 ‘청정(靑汀)’이란 호가 붙기 시작한 것이다. 처음으로 쓴 이는 미술평론가 이경성으로 알려져 있다. 이경성이 이인성에 관한 글을 쓰면서 ‘청정(靑汀) 이인성’이라 부르기 시작하자 많은 이들이 따라 의심 없이 부르기 시작한 것이다. 많은 후학들이 지속해서 따라 쓰며 ‘청정(靑汀) 이인성’이란 호칭은 일반화 되었다. 이후 이인성은 의례 ‘청정 이인성’ 또는 ‘청정 선생’이라 불렸다. 그러나 문제는 이인성은 스스로 호를 '청정'이라 한 적이 없다는 점이다. 그는 스스로 호를 쓴 적이 없다.

3. ‘청정(靑汀)’이란 호의 정체

이인성의 호를 '청정'이라 부르게 된 것은 작은 오해와 착각에서 온 것이다. 이인성이 살던 대구에는 이인성과 이름도 유사하고, 그림 풍도 비슷한 요소가 있는 화가 한 명 있었다. 그의 이름은 이여성(李如星, 1901-?)이다. 이인성보다 10여 세 위로 역사학자이자 사회주의자로 유명한 이여성은 서양화가 이쾌대의 형이기도 하다. 그런데 이 이름이 비슷한 이여성의 호가 바로 청정(靑汀)이다. 이여성은 일찍이 1923년에 대구미술전람회에 여러 점의 유화를 출품하지만, 한 동안 그림과 거리를 두다가 10여년 후 1933년부터 1935년까지 서화협회전에 작품을 출품한다. 그는 1930년대 후반에 역사에 대한 깊은 지식을 바탕으로 역사화를 주로 그렸다. 그러던 문화인 이여성이 이데올로기의 신념에 따라 1948년 4월 근로인민당 대표 중의 한 사람으로서 평양에서 열린 남북연석회의에 참가하기 위해 월북한다. 6.25  이후 남북 이데올로기의 대립에 따라 반공을 국시로 한 남쪽에서 '이여성'이란 이름 세 글자는 금기시 된다.


이쾌대 <이여성 초상>


이때부터 이여성과 이인성의 이름이 혼동되어 사용되기 시작한다. 혼동이라지만 일방적으로 이여성이 이인성으로 흡수되어 사용되는 상황이 된다. 이여성이란 이름은 잊혀지고, 이인성은 갈수록 유명해진다. 대구 지역의 화가로는 오로지 이인성만 남게 된다. 이후 미술사학이 발달하여 홍대 교수로 있던 이경성 선생이 이인성에 관한 글을 쓴다. 이때 선생은 이인성의 호를 '청정(靑汀)'이라 생각하여 '청정 이인성'이라 호칭하여 글을 쓴 것이다. 이때부터 사람들은 이인성의 호를 '청정'으로 부르기 시작한다. 이러한 호칭은 한동안 의심 없이 자리 잡았다. 그런데 이상한 것은 당대 저명한 평론가 이경성이 이여성의 존재를 몰랐다는 것은 이해가 되지 않는다. 같은 시대를 살았고, 같은 미술계에 있으면서 이를 몰랐다는 것은 설명이 되지 않는 불가사의한 상황이다. 




이여성의 <산수>와 서명 부분 확대


좋게 보면 이여성이 그림을 주로 한 것이 아니고, 또한 그림도 매우 귀하였기 때문에 이경성이 몰랐을 수도 있다. 그러나 다른 학자들도 이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은 것도 매우 이상한 일이다. 그러니 일반인들은 더 의심없이 이경성의 주장을 따라 하였을 것이다. 더욱이 이여성의 수묵화는 이인성의 것과 매우 유사하였기 때문에 사람들이 별 의문을 갖지 않았다. 그의 그림은 이인성의 그림과 소재나 솜씨가 비슷한 면이 많았다. 특히 화첩에 그린 그림은 이인성과 더욱 유사하였다. 두 사람은 이름 글자가 한글로도 비슷하며, 한자로도 '李如星'과 '李仁星'으로 글자 모양이 흡사하였다. 더욱이 두 사람의 한자 이름을 인장으로 새겨 찍으면 읽는데 혼동이 되기 쉬웠다. 출신지도 같고, 이름도 유사하고, 인장도 닮아 애호가들은 쉽게 두 사람을 혼동하였다. 또한 유사한 두 사람의 작품이 혼동될 때 보통 사람들은 유명한 쪽으로 같다 붙이는 경향이 있다. 그래야 경제적으로 더 유리하기 때문이다. 


이인성의 수묵화


그러나 문제는 이인성이 이름에 앞서 스스로 호를 내세운 적이 없다는 것이다. 이인성의 작품 속에서나 다른 언급에서도 스스로 호를 이야기 한 적이 없다. 작품 속에 서명한 것이나 선전 도록 등의 기록을 참고해 보면 이인성은 스스로 이름에 자긍심이 높아 호 대신 ‘인성’이란 이름을 호처럼 쓰기를 좋아 하였다. 자신의 작품, 특히 수묵화에 일반적으로 호를 쓰는 위치에 ‘인성’이라 썼으며, 선전에 작품을 출품하면서 호를 기록하는 곳에도 호 쓰는 자리에 '인성'이라 쓴 것에서 알 수 있다. 조선미술전람회 도록에 보면 작품 옆에 ‘인성 이인성’이라 이름을 기록하였고, 해를 달리하여도 호를 첨가하지 않고 여전히 같은 방식으로 쓰고 있는 것을 보면 그 상황을 충분히 인지할 수 있다. 이인성은 그냥 이인성이었다. 따로 호를 부를 필요없는 '화가 이인성'이었다.

4. 마무리

1988년 월북작가 해금 조치가 이루어진 후부터 월북한 예술가들에 대한 본격적인 연구가 이루어졌다. 미술계에서도 김용준, 길진섭, 이여성, 이쾌대, 정종여 등 많은 월북작가들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가 이루어졌다. 이 연구를 통해 이여성의 호가 '청정(靑汀)'이라는 것도 밝혀졌다. 이에 따라 '청정 이인성'이라 불리던 잘못된 호칭도 한 순간에 수정되었다. 그러나 아직도 나이든 미술 애호가들 중에는 이인성을 지칭하며 '청정 선생'이라 하는 이가 있다. 이인성의 호가 잘못되었었다는 사실이 더욱 널리 퍼져, 그동안 잘못 불러왔던 이인성의 이름을 항상 올바르게 불렀으면 좋겠다.


글/ 황정수 관리자
업데이트 2018.06.20 18:53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