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일본미술관 with 한국미술관
  • 최열의 그림읽기
  • 영화 속 미술관
  • 조은정의 세계미술관 산책
  • 미술사 속 숨은 이야기
  • 경성미술지도-1930년대
  • 김영복의 서예이야기: 조선의 글씨
  • 한국미술 명작스크랩
  • 도전! C여사의 한국미술 책읽기
  • 왕릉을 찾아서
  • 시의도-시와 그림
  • 근대의 고미술품 수장가
타이틀
  • 벽수산장과 송석원 1
  • 1681      

김상엽(건국대학교 인문학연구원 연구교수)

서울의 인왕산 남쪽 옥류동(玉流洞)은 아담한 지형에 시내와도 가까워 문사들이 모임을 갖기에 좋았다. 특히 신분의 굴레에 막힌 중인들은 이곳 옥류동에 모여 시를 짓는 모임(詩社)를 갖곤 했다. 중인 지식인들에 의해 정조 10년(1786) 최초로 생겨난 옥계시사(玉溪詩社)는 중인 시인 천수경(千壽慶: 1758-1818)을 중심으로 결성되었다. 옥계시사의 터전인 ‘옥계(玉溪)’는 옥류동의 다른 이름이다.  


광화문 앞 쪽에서 바라 본 인왕산.


서촌의 남쪽에 해당하는 필운동, 누각동(지금은 누상동과 누하동), 옥류동 및 인왕동(지금은 합쳐서 옥인동) 등은 서당 훈장, 규장각 서리 등 여항문인 등이 몰려 살던 지역이었다. <대경성부대관>의 서촌 부분의 옥인동과 누하동 사이에 ‘세계홍만자회(世界紅卍字會)’라는 거대한 건물이 자리하고 있다. 서양 영주가 살던 고성과 비슷한 외양인데 대략 3층 정도로 보인다. 산중턱에 저런 커다란 건물이 있는 것이 신기하다.


<대경성부대관>(1936)의 서촌 부분. 상단 중앙에 ‘세계홍만자회’라 소개된 건물이 보인다.
오른쪽 끝 부분의 ‘순화병원’은 일제강점기인 1911년 7월 개원한 전염병 격리병원인 경성부립 순화병원이다.



배화여고에서 바라 본 북악산 전경(1929년, 배화여고 제공) 벽수산장이 자리하고 있는 곳이 송석원 일대이다.
왼쪽 아래 2층 양옥은 윤덕영의 딸과 사위가 거주하던 집으로 지금의 종로구립박노수미술관이다.


지금의 옥인동 47번지에 위치한 이 건물은 순종의 부인인 순정효황후 윤 씨의 큰아버지 윤덕영(尹德榮: 1873-1940)이 지은 ‘벽수산장(碧樹山莊)’이다. 서양식 석조슬레이트 건물인 벽수산장은 지상 3층, 지하 1층에 모두 795평의 건평으로 이루어져 있었다. 현재의 직제로는 대통령 비서실장에 해당하는 시종원경(侍從院卿)을 지낸 윤덕영은 세도정치의 마지막을 장식한 인물로서 한일합방 막후의 제1인자였다. 윤덕영은 한일합방이 이루어진 1910년 동지를 전후해 이 집터를 구했는데, 1917년 판 『경성부 관내 지적목록』을 보면 옥인동의 1만 6628평의 땅을 소유했으니 이완용의 4000평 가까운 집터의 4배를 훌쩍 넘는다. 


1929년의 「경성부지형명세도」 상의 벽수산장과 이완용 소유의 토지 위치와 규모.


우리 건축에서는 대체로 집을 자연에 숨겨 동구에 이르기 전에 자기 모습을 보이지 않는 것이 일반적이었다. 왕궁을 내려다보는 건물 역시 금기였지만 벽수산장은 이러한 종래의 금기를 깡그리 무시하고 경복궁을 자기 시선 아래 두었다. 벽수산장은 조선 왕조가 망했다는 사실을 웅변으로 증명하는 것이기도 했다.


벽수산장을 ‘한양 아방궁’이라 표현한 『조선일보』 1926년 5월 23일자 기사.
「‘매도설(賣渡說)을 전(傳)하는 한양아방궁(漢陽 阿房宮)’ 윤덕영 자작의 손을 떠나서 이본궁가의 별장이 된다고」,


프랑스 어느 귀족의 집 설계도를 따라 지었다는 벽수산장은 프랑스 공사로 가 있었던 민영찬이 을사늑약으로 인하여 공사관이 프랑스로부터 철수하면서 귀국할 때 설계도를 가져왔으나 재력이 되지 못하여 짓지는 못하였다. 이후 이 설계도는 민영찬으로부터 윤덕영이 입수하였고, 1910년 경술국치 때 공로를 인정받아 일본으로부터 받은 막대한 은사금으로 1913년경부터 짓기 시작하였는데 공사가 진행되던 당시부터 장안의 조롱거리가 되는 동시에 엄청난 반발을 불러왔다. ‘한양 아방궁’이라는 비아냥을 들었던 벽수산장은 공사 중간에 건축업자의 파산 등으로 우여곡절을 겪다가 1935년경에야 완공했으니 건축에 20년이 훨씬 넘게 걸렸다. 


홍만자회 깃발이 걸린 벽수산장. 한때 나치 문양으로 오인되었으나 이는 홍만자회의 상징으로 나치 문양과는 자획의 꺾인 방향이 반대이다.
1935-40년 사이에 촬영된 사진이다.


윤덕영은 시중의 여론이 들끓자 중국의 신흥종교인 홍만자회(紅卍字會)의 조선지부에 벽수산장 건물을 빌려주었다. 그 자신이 홍만자회 조선지부의 주석이었으니 실질적으로는 자신이 사용했을 것이다.



※ 이 글은 최종현․김창희 두 분의 『오래된 서울』(동하, 2013. 3)에 의거하여 작성하였다.



김상엽(건국대학교) 관리자
업데이트 2017.08.18 05:46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