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미술 가격정보
    • 도자
    • 회화
    • 서예
    • 공예
    • 종교미술
    • 기타
  • 세계의 경매소식
  • 경매 리뷰
타이틀
  • 장승업 갈홍과 정명도 일화그린 고사인물도 2000만원 낙찰
  • 341      

근세의 명수 장승업(1843-1897)이 갈홍과 정명도의 고사를 그린 고사인물도 대련이 7일 서울옥션에서 2000만원에 팔렸다.


견본채색 각 133.8x33.3cm


장승업은 19세기 후반 유행한 고사인물화의 명수로 이 방면의 그림을 다수 그렸다.

두 그림은 나부산에 살았던 도사 갈홍과 북송 성리학의 대가 정호(명도는 호)의 일화를 그린 것이다. 화제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羅浮道師軒轅集 因召至京師 對宣宗曰 王者屛去嗜慾 尊崇道德 則志氣淸明 精神强固 留數月堅求還山. 
나부도사 헌원집이 임금의 부름을 받아 서울에 왔다. 당 선종의 물음에 답하기를 ‘왕자가 욕심을 물리치고 도덕을 숭상하면 포부돠 기운이 청명하고 정신이 굳건해진’고 했다. 몇 개월을 머물다 애써 청하고 산으로 돌아갔다.


程明道先生顥坐如泥塑人, 晦庵夫子題其像曰, 揚休山立玉色金聲 元氣之會渾然天成.
명도선생 정호가 앉아있을 때는 진흙으로 빚은 사람 같았다. 회암 주희가 그 초상화에 쓴 제사에서 ‘봄처럼 따스하고 산처럼 우뚝했으며 옥처럼 아름답고 종처럼 웅장했다. 원기가 모여, 혼연히 자연과 하나 되었다’라고 했다.(*) 

 

 

글/사진 관리자
업데이트 2018.12.17 02:07

  

SNS 댓글

최근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