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 서화가
  • 중국 서화가
  • 일본 서화가
  • 서화인장
  • 도록
  • 도서
  • 국내외 미술관 링크
  • 미술계 관련자료
타이틀
  •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 -韓國・日本・中国
  • 24   
기간
2018-01-26 ~ 2018-03-18
장소
국립중앙박물관 상설전시관 1층 특별전시실
주최
국립중앙박물관
전시내용
2018년 1월 26일에 개막하는 “동아시아의 호랑이 미술-한국·일본·중국” 전시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을 기념하여 한국의 국립중앙박물관, 일본의 도쿄국립박물관, 중국의 국가박물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전시이다. 평창동계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이 백호의 상징이라는 점에 착안하여, 동아시아 호랑이 미술의 전통과 변용을 살펴보기 위해 기획되었다.
2018년 1월 26일부터 3월 18일까지 국립중앙박물관 특별전시실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에는 명품인 한국의 김홍도(1745~1806?)의 작품을 포함, <맹호도猛虎圖> 3점을 비롯하여 일본 에도시대의 <용호도龍虎圖> 수작秀作들과 중국의 고대 호랑이장식과(虎首靑銅內戈) 등을 필두로 삼국의 작품 105건이 선보인다.
호랑이는 동아시아에 실제로 서식했던 맹수로, 용맹하고 거침없는 위용과 바람같은 민첩함으로 만물을 두려움에 떨게 만드는 백수의 왕이었다. 그러한 면모로 인해 잡귀를 물리치는 신성한 동물로 오랫동안 경외의 대상이 되어왔다. 동아시아에서의 호랑이는 권력과 군자君子, 수호와 벽사辟邪를 상징하는 중요한 동물이었다.
이번 전시는 한국과 일본, 중국의 고대부터 근현대의 미술을 대상으로, 원시신앙과 도교, 불교 사상에 보이는 호랑이에 대한 인식, 생활 속에서 다양하게 확장되는 호랑이의 의미에 대하여 살펴보게 된다. 이를 통해 호랑이에 대한 인식이 동아시아 삼국에서 어떻게 선호되고 다변화했는지 확인할 수 있다. 이 전시는 동아시아인들에게 공통적으로 사랑받았던 호랑이라는 주제와 상징을 통해 동아시아 문화의 보편성과 각국의 독자성을 이해할 수 있는 흥미로운 자리가 될 것이다.

  

SN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