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 서화가
  • 중국 서화가
  • 일본 서화가
  • 서화인장
  • 도록
  • 도서
  • 국내외 미술관 링크
  • 미술계 관련자료
타이틀
  • 모던 경성의 시각문화와 관중
  • 17   

저자
한국미술연구소 한국근대시각문화연구팀
저자소개

한국미술연구소 한국근대시각문화연구팀

저자 : 한국미술연구소 한국근대시각문화연구팀
박은영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고 한국미술연구소 편집장으로 재직 중이다. 서양미술사 관련 강의와 칼럼 등을 진행하고 있으며, 최근에는 서양의 미술사 및 문화이론의 방법론을 접목한 한국 근현대 시각문화 연구에 주력하고 있다.

이민수

홍익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한국미술연구소 연구원으로 재직하고 있다. 1980년대 전후의 한국 현대미술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이 시기의 수묵채색화단과 ‘한국화’에 관한 박사논문을 준비 중이다.

이세영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와 명지대학교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다. 한국과 일본 시각이미지의 기록적 속성에 관심이 있으며, 현재 국립현대미술관 디지털아카이브에서 전시 기획 및 아카이브 연구를 하고 있다.

이주영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한국근대미술사를 전공했다. 과거의 한 축을 생성하는 복제된 사진이미지에 관심을 갖고, 사진과 회화의 관계와 균열을 살피는 데 집중하고 있다. 현재 국립중앙박물관 연구원으로 근무하고 있다.

홍선표

일본 규슈대학 대학원 미학미술사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일본 문부성 국제교류문화연구센터 특별 초청연구원, 국립현대미술관 운영위원, 문광부 학예사 운영위원, 문화재위원을 역임했다. 현재 이화여자대학교 명예교수 및 한국전통문화대학교 대학원 석좌교수, 한국미술연구소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다.

황빛나

이화여자대학교 대학원 미술사학과에서 동아시아 근대미술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국립중앙박물관 연구원, 유영국미술문화재단 연구원, 김종영미술관 학예사로 근무했으며, 현재는 한국미술연구소 연구원, 대안공간 SPACE M의 대표를 맡고 있다.

[인터넷 교보문고 제공]
발행일
2018-06-04
페이지
304
출판사
한국미술연구소
설명

한국근대미술 시각이미지 총서 제1권. 일제강점기 경성의 시각문화가 관람, 매체, 전시 시설 등을 통해 공공화하고 대중화하는 양상과 이를 소비하는 관중의 출현을 다룬다. 공진회ㆍ박람회 등 공람제도의 탄생, 도시경관의 재형성, 미술관과 갤러리의 등장, 간판ㆍ쇼윈도ㆍ영화관 등 상업공간의 발달 등과 더불어 근대적 관중의 탄생과 대중문화 및 소비문화가 형성되어가는 과정이 주로 언급된다.

[알라딘 제공]
  

SNS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