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측메뉴타이틀
  • 한국 서화가
  • 중국 서화가
  • 일본 서화가
  • 서화인장
  • 도록
  • 도서
  • 국내외 미술관 링크
  • 미술계 관련자료
타이틀
  • 십죽재전보
  • 106   

저자
호정언 (지은이), 김상환 (옮긴이), 윤철규 (해설)
발행일
2018-08-30
페이지
264
출판사
그림씨
설명
중국 최고의 걸작 시전지, 《십죽재전보》
전(箋)은 편지나 시를 적는 데 쓰는 작은 종이를 말한다. 고대에 책갈피 사이에 끼워 다른 의견이나 주석을 적은 종이에서 시작됐다. 그 뒤 이 종이에 편지를 적어 보내기도 하고, 짧은 내용의 시를 적기도 하였다. 시를 적어 쓸 무렵부터는 장식이 더해졌다. 종이를 물들이거나 문양을 찍어 쓴 것이다. 이것이 시전지(詩篆紙)이다. 시전지로는 당나라 후반 여류시인 설도가 만들어 쓴 설도전과 북송 초의 관료 사경초가 만든 사공전이 유명하다. 설도는 아버지가 일찍 죽는 바람에 관기(官妓)가 되었는데, 원진, 백거이, 두목, 유종원 등의 시인들과 교류하며 시를 잘 지어 시기(詩妓)로 불리기도 했다. 관기에서 물러난 뒤 설도는 자신이 살던 성도에서 유명한 질 좋은 종이를 이용하여 채색 전지를 만들어 사람, 꽃나무, 벌레와 새 등의 문양을 넣어 시전지를 만들어 썼다. 이를 설도전이라 한다. 설도가 죽은 뒤 북송 초의 사경초가 설도처럼 십색 전지를 만들어 써 시전지를 살려내는데, 이것이 사공전이다.
이렇게 만들어진 시전지가 청나라 말까지 이어지는데, 오랜 중국의 시전지 역사에서 최고 걸작으로 손꼽히는 것이 《십죽재전보》이다.

  

SNS 댓글